2018.02.14 02:23

찌질한 기억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누구나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무언가가 있을텐데

저는 이 노래만 들으면 제 찌질했던 모습이 생각이 나요.

 

군대 있을 때, 친구 만나러 대학교 놀러갔다가 알게 된 여자애 기억.

친구가 아는 여자애 하나 불러줄테니 셋이서 놀자 그래서 만난 여자였는데

그 날 처음 봤는데 아무 거리낌 없이 재밌게 놀았고

말도 잘 통하고 성격도 잘 맞는 거 같아서

군대 있을 때 전화도 자주 하고

휴가 나와서 걔랑 따로 만나기도 하고,

여튼 그러면서 점점 좋아졌어요.

저는 부산쪽 살고 여자애는 서울 살았는데

걔랑 둘이서 만나려고 서울까지 가보기도 했고

둘이서 밤에 한강 구경 갔던게 되게 기억에 남아요.

여름이었는데, 둘이 앉아서 맥주 한 캔 마시면서

한강 불빛 구경했었거든요. 

그 날 집 내려오면서 그게 얼마나 기분 좋았는지.

 

그런데 제가 좀 용기도 없고

군인인데 무슨 여자한테 껄떡거리기나 하냐, 정신차리자, 

그러면서 혼자 연애했다 끝내기라도 한 것처럼 전화 연락도 뜸하게 하고

그랬더니 자연스럽게 여자애도 서먹서먹하게 대하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그냥 인사치레로 연락 한 번씩 했었는데

어느 날 전화하니까 남자친구 생겼다고 하더라고요.

이번에 들어온 신입생 중에 누구랑 사귀게 됐다면서.

그래서 잘 됐다, 축하한다, 그러고 끊었는데

그 뒤로 한 번도 연락 안 했어요.

그 때 전역까지 1년 남았었는데

1년동안 전화 한 번 안 하고, 그렇게 제대하고 바로 복학해버렸어요.

 

그런데 학교에서 어느 날 걔가 남자친구랑 지나다니는 걸 마주쳐서

어색하게 인사했는데, 참 기분이 설명이 안 되더라고요.

너무 부끄럽고, 괜히 여자애한테 죄 지은거 같고,

근데 사실 아무것도 없이 혼자 좋아했으면서 이러니까 더 자괴감 들고.

 

그래서 그 날 교내 라디오 방송에 이 노래를 신청곡으로 띄웟어요.

사연팔이 하면서. 오늘 제가 좋아했던 여자애 사귄지 1년되는 날인데

그 1년 축하하고, 그동안 잘 버티고 있는 나도 축하해주고 싶다고.

그랬더니 그게 라디오에 뽑혔어요. 

그래서 교내 방송국에서 언제 몇 시에 방송 나온다고 알려주길래

혼자 학교 벤치에 앉아서 이 노래를 들었어요.

여자애 이야기 담은 제 사연이랑, 좋은 인연 만나라는 DJ의 멘트랑,

그리고 이 우울한 노래까지.

그 날이 저녁이었고 바람이 약간 쌀쌀했던 것까지 

다 강렬하게 기억에 남아서 

이 노래 들을때마다 그 때 생각이 나네요.

 

여러분들도 뭔가 이런 추억이 떠오르는 것들이 하나씩 있겠죠.

저도 그런 걸 만나서 계속 이 노랠 듣는데

참 노래가 새삼 좋네요.

Comment '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베스트 글 와 요즘 남자들 진짜 개 너무한거 아니냐 ㅋㅋ 3 익명_88250967 2018.09.21 223
10128 힙합 무슨재미로 듣는지 모르겠는데 비정상이냐? 4 익명_59356081 2018.09.15 75
10127 힘들어요 익명_52708362 2018.02.07 50
10126 힘들때 욕하는 친구 VS 위로해주는 친구 1 file 익명_78663552 2018.01.25 114
10125 힘들다 2 익명_14556877 2018.03.04 66
10124 힘들다 6 익명_57311236 2018.03.07 54
10123 힘들고 지칠때 잠깐 멈추세요. 1 익명_80184218 2018.03.14 36
10122 힘든 연애는 안 하는 게 맞을까..? 1 익명_24883106 2018.08.30 44
10121 힌국에서 혼밥 못하면 해외여행 혼자가지말아라 2 익명_25768685 2018.04.05 69
10120 히트텍입고 출근했다 1 익명_27845173 2018.04.12 99
10119 히키코모리 내성적인 사람만.. 4 익명_46685293 2018.04.16 103
10118 히오스 하시는 분? 3 익명_58460701 2018.03.08 63
10117 히오스 팀랭 돌렸는데 왜 서로 등급이 다름요? 익명_57003529 2018.02.05 32
10116 히오스 갓겜인듯 4 익명_96200596 2018.03.03 33
10115 히딩크는 왜 2006년에 감독 안한거? 2 익명_96956689 2018.06.30 113
10114 흰옷 누래지는거 있자나 4 익명_98701330 2018.09.12 75
10113 흰옷 누래지는거 6 익명_29283790 2018.09.05 102
10112 흰양말이껄리더라 1 익명_98587354 2018.03.31 140
10111 흰색 스니커즈 10만원 이하로 추천 좀 해주삼 5 익명_95863828 2018.03.18 36
10110 흰색 반팔티 많이사냐 너네 5 익명_91120618 2018.05.17 140
10109 흥분의 도가니 설날 평창 2 익명_77582037 2018.02.17 70
10108 흥민이 응원해라 2 익명_78788064 2018.02.14 19
10107 흥민아 이적하자 3 익명_21110119 2018.03.01 83
10106 흥궈신 미투 1 익명_48995631 2018.03.14 77
10105 흡연하는 사람들 바로 옆에서 2 익명_64331517 2018.07.16 67
10104 흡연자인데 3km구보뛰고 왔다가 1 익명_64084203 2018.06.24 2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6 Next
/ 406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


kakao.png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