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g
2018.02.13 22:45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조회 수 30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피해자들은 고문조작의 상징적 장소였던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로 끌려가

‘고문기술자’로 불리던 이근안 경감에게 40여일 동안 고문을 당했고,

그해 10월 서울지검 공안부 정형근 검사(전 한나라당 국회의원)에게 넘겨져 수사를 받았습니다.

그 후 1983년 3월 1심 재판부는 최을호씨에게 사형,

최낙전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고 항소와 상고는 차례로 기각됐습니다.

최낙교씨는 1982년 12월 검찰 조사를 받던 도중 구치소에서 사망해 공소기각 처분됐고,

당시 검찰은 자살이라고 발표했지만 유가족은 아직도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을호씨는 서대문구치소에서 복역하다 1985년 10월31일 사형,

최낙전씨는 9년을 복역한 뒤에도 보안관찰에 시달리다 석방된 지 4개월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001.png002.png003.png004.png005.png006.png007.png008.png009.png010.png011.png012.png

 

사건 발생일 

 

013.png014.png015.png016.png017.png018.png019.png020.png021.png022.png023.png024.png025.png

 

사건 당시 조작된 간첩 활동 증거들

1. 국가 기밀인 마을 초소의 위치를 파악해 북한에 알린 혐의

 

026.png027.png028.png029.png

 

2. 북한 공작금 수령 및 조카 최낙교씨에게 전달

하지만 1000원권 수령 시기와 발급 시기 차이, 그리고 공작금 수령 장소인 비석이 세워진 시기와 사건 시기가 완전 불일치

 

030.png031.png032.png033.png

034.png035.png

 

결국 

 

036.png037.png038.png039.png

그리고 위 사진에 나온 이 조작 사건 경찰 중 한명은 그 유명한 

 

040.png041.png042.png043.png044.png045.png046.png047.png048.png

049.png

 

최을호씨 조카인 최낙전씨는 9년 수감 생활 출소 후 아래와 같이 생활하다가 결국 자살 

 

050.png051.png

 

그알팀이 피의자인 이근안씨 인터뷰 요청했지만, 

 

052.png053.png

054.png

 

그알팀은 이근안과 같이 근무했던 수사관과 다시 인터뷰 시도 

 

055.png056.png057.png058.png059.png060.png061.png

 

또 다른 간첩조작사건인 2차 진도가족간첩단 사건의 피해자들 인터뷰 

참고로 2차 진도가족간첩단 사건이란 1981년 7월 31일, 국가안전기획부가

진도에서 24년 동안 북한에서 내려온 '박영준(60)'이라는 간첩에게 포섭되어

7명이 간첩활동을 해 왔다고 발표한 사건입니다.

이 일로 박영준의 첫째아들이었던 '박동운(36)'과 친동생인 '박경준(48)'은 간첩 혐의로,

둘째아들 '박근홍(34)'과 아내인 '이수례(57)'는 간첩방조로,

매제인 '허현(43)'은 불고지죄로 각각 구속,

그리고 여동생 박미심(39)과 경준의 아내인 '한등자(41)'는 불고지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됩니다.

그리고 고문으로 인한 거짓 자백으로 조작된 혐의로 최종적으로

박동운은 16년, 박경준은 7년, 이수례는 4년, 박근홍은 3년 6개월, 허현은 1년을 감옥에서 살다 나왔고,

출소 후 사건에 연루되지 않은 가족들한테 외면당했습니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박동운의 경우에는 아내와 이혼까지 했고,

다른 피해자들의 가족들도 뿔뿔이 흩어졌고 사건 피해자 중 하나였던

박경준은 1998년 억울하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062.png063.png064.png065.png066.png067.png068.png069.png

피해자들은 가해자들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070.png071.png072.png073.png074.png075.png076.png077.png078.png079.png080.png081.png082.png083.png084.png085.png086.png087.png088.png

 

가해자들을 처벌하려 해도 가해자에 대한 정보가 없음. 또는 공소시효 만료. 

 

089.png090.png091.png092.png093.png094.png095.png096.png

 

아래는 재일교포 간첩조작사건 피해자들 인터뷰

재일교포 간첩조작사건이란 1975년 11월 22일 박정희 정권 하에서 신임받던

당시 중앙정보부 대공 수사 국장이었던 김기춘이

'북괴의 지령에 따라 모국 유학생을 가장하여 국내에 잠입, 암약해 오던 북괴 간첩 일당 21명을 검거하였다.'고

직접 언론에 밝힌 사건입니다.

이 사건으로 재일동포 10여명을 포함, 21명이 간첩으로 구속, 수감된 후

대부분 중형 혹은 사형을 받아 장기간 구속 수감 후 일본으로 추방되거나 하는 등의 고초를 겪었습니다.

 

097.png098.png099.png100.png101.png102.png103.png

104.png105.png106.png107.png108.png109.png110.png111.png

 

사건 후 취조 보안사 수사관들은 포상금을 받음 

 

112.png113.png114.png

 

보안사에서 근무한 한 목격자의 증언 

 

115.png116.png117.png118.png119.png120.png121.png122.png123.png124.png125.png126.png127.png128.png129.png130.png131.png132.png133.png134.png135.png136.png137.png138.png139.png140.png141.png142.png143.png144.png145.png

 

그리고 당시 교도관이 법정에서 검사 폭행을 증언함 

 

146.png

 

하지만 결론은 김양기씨에게 징역 7년 판결. 수감 후 재심 심청을 했지만 

 

147.png148.png149.png150.png151.png152.png153.png154.png155.png156.png157.png158.png159.png160.png161.png162.png163.png164.png165.png166.png167.png168.png169.png170.png171.png172.png173.png174.png175.png176.png177.png178.png179.png180.png181.png182.png183.png184.png185.png186.png187.png188.png189.png

그는 대검수사부장, 서울지검장, 그리고 전 한나라당 의원을 역임한 안강민 전의원. 


190.png191.png192.png193.png194.png195.png196.png197.png198.png199.png200.png201.png202.png

그는 나중 건설회사 사외이사까지 됨. 

 

203.png204.png205.png206.png207.png208.png209.png210.png211.png212.png213.png214.png215.png216.png217.png

그알팀이 재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아흔 다섯건을 담당한 판검사의 이후 이력을 분석했고,

아래와 같이 고위법관, 국회의원, 정치인으로 잘 나갔음. 

 

218.png219.png220.png221.png222.png223.png224.png225.png226.png227.png228.png229.png230.png231.png232.png233.png234.png235.png236.png237.png238.png239.png240.png241.png242.png243.png244.png245.png246.png247.png248.png249.png250.png251.png252.png253.png254.png255.png256.png257.png258.png

 

당시 검사는 3선 국회의원(한나라당)이자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이었던 정형근 전 의원 

 

259.png260.png261.png262.png263.png264.png265.png

5선 의원(한나라당)이자 부총리였던 항우여 전 의원 

 

266.png267.png268.png269.png270.png271.png272.png273.png274.png275.png276.png277.png278.png279.png280.png281.png282.png283.png284.png285.png286.png287.png288.png289.png290.png291.png

 

다시 재일동포 간첩조작사건으로 돌아와서 

 

292.png293.png294.png295.png296.png297.png298.png299.png300.png301.png

당시 판사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그는 그알팀과 인터뷰 거절 

 

302.png303.png304.png305.png306.png307.png308.png309.png310.png311.png312.png313.png314.png315.png316.png317.png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추천은 베스트 게시판으로 이동됩니다.
Comment '2'
  • 익명 2018.02.13 22:45
    오래전 삼각지에서 살때 남영동 실내 야구장 가는 길을
    조금더 빨리 질러 가는길 찾아보다가 조그만 호텔 옆길로 해서
    가면 조금더 빨리 갈수 있어서 그 길을 이용했는데 , 낮에 걸어가도
    음산하고 기분 가라앉는 꺼림칙한 기운 항시 받았었다
    골목쪽 이고 사람 왕래가 많지않아 그러려니 해도 그 특유의
    기분 더러운 기운은 지금도 떠오른다
    나중에 내가 지나치면서 본 그 검은색 건물이 남영동 대공..
  • 익명 2018.02.13 22:46
    근본 문제는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한 정권이 올바르지 못한 방법으로 정권을 이어가려고 했고, 그 정권의 하수인들과 똥구멍 빨아먹는 버러지들이 양심 따위는 팽개쳐버리고 국민의 반대편에 섰다는 점이지.

    이 당시의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선출직 공무원들은 국민을 보호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증진하는데 그 역할을 해야함에도,
    국민을 다스려야하는 집단으로 치부하고 그것도 모자라 우민화 정책으로 자신들의 부와 권력을 지속적으로 대대손손 이어가려고 했었지.

    지금도 영국식 의회 민주주의 운운하면서 결국 신분제를 통해 자신의 부를 지키려고 하는 사람들이 이른바 고위직에 자리잡고 있어.

    결국 힘들게 얻은 우리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올바른 선거를 통해 제대로된 사람을 제자리에 앉혀야 해.

    사실 몸이 아프면 의사에게 가고, 컴퓨터가 고장나면 엔지니어에게 문의하잖아?
    하지만 법을 만드는 시의원, 국회의원 중에 정치외교를 공부한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또 법을 집행하는 행정부의 수반인 총리를 포함한 장관들 중에 행정학을
    공부한 사람이 있기는 한걸까?

    내가 말하려는 요지는 선출직 공무원이 되기 위해서는 일정한 교육(법, 행정, 정치, 외교 등)을 먼저 이수하게 해서 행정의 질을 높혀야 한다고 생각해.
    운전면허가 없이 자동차를 몰게되면 사고가 발생하듯이, 자격을 갖춘 인재를 고위층에 배치함으로서 우리의 정치/행정/외교 수준이 올라가는 것이지.
    지금의 시스템은 무면허 운전자에게 무사고를 기대하는 방식에 지나지 않는다고 본다.

List of Articles
추천 수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0 공지 도메인 쉽게 기억하세요. www.김짤.com 익명 2017.07.23 4486
0 jpg 마흔살 미혼남의 복층 하우스 1 익명 2018.02.14 353
0 gif 스켈레톤 윤성빈 선수 아이어맨 헬맷 4 익명 2018.02.14 313
0 gif 감격에 겨운 누나 8 익명 2018.02.13 544
0 jpgif 평창개회식 깜짝 선물 4 익명 2018.02.13 355
0 jpg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2 익명 2018.02.13 306
0 jpg 북한 여고생들 7 익명 2018.02.13 490
0 gif 반도 특촬물 퀄리티 7 익명 2018.02.13 402
0 jpg 윤아의 경제적 효과 6 file 익명 2018.02.13 418
0 gif 맹수 다운 흉폭함 4 익명 2018.02.13 312
0 gif 숀 화이트의 압도적인 연기 7 익명 2018.02.13 302
0 jpg 구준엽 근황 1 file 익명 2018.02.13 380
0 jpg 유부녀의 잔인한 복수 6 file 익명 2018.02.13 454
0 jpg 김재규 경찰학원 이벤트 1 file 익명 2018.02.13 311
0 jpg 컴퓨터 최초의 버그 1 익명 2018.02.13 354
0 jpg 전국 버스정류장 이용객 순위 2 익명 2018.02.13 299
0 jpg 설정과 연출이 삶으로 체화된 남자 2 익명 2018.02.13 332
0 jpg 부자 동네 경비원 8 익명 2018.02.13 370
0 jpg 안정환을 몰랐던 샘 오취리 3 익명 2018.02.13 239
0 jpg 교회 장로가 되는 방법 5 익명 2018.02.13 314
0 jpg 이경규가 화난 이유 2 익명 2018.02.13 291
0 jpg 요즘 드라마 빌드업 4 익명 2018.02.13 330
0 jpg 딸에게 한국어를 열심히 가르치는 이유 2 익명 2018.02.13 271
0 gif MLB의 엄청난 제구 1 익명 2018.02.13 308
0 jpg 금수저들의 얌체 증여 2 익명 2018.02.13 286
0 gif 무쌍 찍는 네이마르 1 익명 2018.02.13 2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7 368 369 370 371 372 373 374 375 376 ... 764 Next
/ 764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


kakao.png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